日 정부, 미사일 대처 방법 공표

일본 정부는 21일, 긴박한 북조선(북한) 정세를 고려해 탄도 미사일이 일본에 낙하할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 취해야 할 대처 방법을 공표하고, 실외에 있을 때는 "가능한 한 견고한 건물이나 지하상가로 대피한다" 등의 대처를 호소했다.

그 밖의 실외 대처 방법으로, 가까운 곳에 적절한 대피 장소가 없을 때는 "그늘에 몸을 숨기거나 지면에 엎드려 머리를 보호한다"라고 설명했다. 실내에 있을 경우에는 "가능하다면 창문이 없는 방으로 이동한다" 등을 지시했다

이날은 내각관방과 총무성 소방청의 공동주최로 도도부현(都道府県, 일본 광역 자치단체) 담당자 약 70명이 참가한 설명회도 도쿄에서 개최했다. 나가이 다쓰야(永井達也) 내각관방 위기관리심의관이 "국민의 관심도 고조되고 있다. 위험으로부터 몸을 지키는 방법을 주지하도록 부탁한다"고 인사말을 했다.

설명회에서는 착탄 우려가 있을 경우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과 방재 행정 무선, 긴급 속보 메일 등으로 정보를 전달할 것이라며, 각 지자체의 홈페이지 게재와 시정촌(市町村, 일본 기초 자치단체)에 대한 주지도 요청했다.

이에 더해, 미사일 착탄 가능성을 가정한 주민 대피훈련의 필요성도 지적하고, 실내 대피가 늦어진 주민이 있거나 자동차를 운전 중인 사람도 참가하는 등 실제 상황에 가까운 훈련을 실시하도록 각 도도부현에 요청했다. 비용은 정부가 부담할 것이라고 한다.

정부는 이러한 국민의 대처 방법을 내각관방의 '국민보호 포털 사이트'에 게재했다.

あなたにおすす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