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장애인 스포츠 법인화 진전

사사가와(笹川) 스포츠재단은 15일, 전국의 도도부현(都道府県, 일본의 광역자치단체)과 정령 지정도시 57곳의 장애인 스포츠협회를 대상으로 한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 법인격을 가진 협회는 23곳으로 2010년 지난 조사보다 7개 협회가 증가했다. 이번 조사는 작년 10월부터 11월에 실시했다.

직원 수는, 조사 대상의 대부분인 43개 협회가 2~7명이었으며, 1명뿐인 협회도 3개였다. 전임 직원이 없는 협회도 13개였다. 연간 예산 3천만 엔(약 2억 9500만 원) 미만인 협회가 23개였고, 그 가운데 20개가 법인화되지 않았다. 동 재단의 오부치 가즈나리(小渕和也) 연구원은 "전문 직원의 배치, 증원이 향후 장애인 스포츠 진흥에는 필수"라고 말했다.

또한, 많은 협회가 비장애인 스포츠 단체나 민간 기업 등과 강한 연계를 바라고 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