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졸자 취업률 97.6%…2년 연속 과거최고

©Kyodo News

올봄 대학을 졸업하고 취직을 희망한 자의 4월 1일 현재 취업률은, 지난해보다 0.3포인트 증가한 97.6%로 통계를 개시한 1997년 봄 이래 과거 최고를 갱신했다. 후생노동성과 문부과학성이 19일, 이처럼 발표했다. 6년 연속 상승했으며, 2년 연속으로 과거 최고를 갱신했다.

취직을 희망하는 모든 고교생이 대상인 문부과학성 조사에서도 취업률(3월 말 현재)은 98.0%(작년 대비 0.3포인트 증가)로 7년 연속 증가했다. 경기회복에 따른 인력 부족을 배경으로 기업의 활발한 채용 의욕이 반영됐다.

후생노동성 담당자는 "이른 시기부터 적극적인 취업활동을 전개한 것이 높은 취업률로 이어졌다. 대졸자 구인배율은 여전히 높아 이러한 경향이 이어지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한편, 대학생 중 약 9,900명이 취업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기업에 기존 졸업자도 신규 졸업자와 동등하게 취급하도록 요청했다.

대학생 조사는 국공립대 24개교와 사립대 38개교를 추출해 학생 면접 등으로 조사했다. 주로 정사원으로 취직한 이의 비율은 남자 96.9%(0.2% 증가), 여자 98.4%(0.4포인트 증가)였다. 이과가 98.7%로 문과를 1.4포인트 웃돌았다.

구인이 취업희망자를 웃돌아 대학생 측에 유리한 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취업희망자가 차지하는 비율도 6년 연속으로 상승해 2017년에는 74.7%로 과거 최고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간토(関東) 지구의 98.8%가 가장 높았다. 홋카이도(北海道)・도호쿠(東北) 지구와 주부(中部) 지구, 주고쿠(中国)・시코쿠(四国) 지구에서는 감소하는 것으로 보였으나, 후생노동성은 "샘플 편향 때문이며 개선 경향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고교생에서는 졸업생 107만 5,300명 중 19만 2천 명이 취업을 희망해 18만 8,200명이 취직했다. 도야마현(富山県)에서 취업률 100%를 달성하는 등 호쿠리쿠(北陸) 3현(도야마, 이시카와=石川, 후쿠이=福井)가 상위를 차지했으며, 오키나와현(沖縄県)의 89.5%가 가장 낮았다.

대학과 마찬가지로 추출조사한 단기대학은 0.4포인트 감소한 97.0%, 고등전문학교는 6년 연속으로 100%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