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게슌주 사장, 도서관에 "문고본 대여하지 말길"

일본의 출판사 분게슌주(文芸春秋)의 마쓰이 기욘도(松井清人) 사장이 13일에 도쿄도(東京都)에서 개최되는 전국 도서관 대회에서, 도서관의 문고본(文庫本, 작은 크기로 저렴하게 만든 보급판 서적) 대여 중지를 요구하는 의견을 표명하기로 한 사실이 12일 알려졌다. 판매 감소에 제동을 걸겠다는 의도가 있다.

마쓰이 사장은 전국 도서관 대회의 패널리스트 중 한 명으로 등장해 강연할 예정이다. 도서관 대회 측에 마쓰이 사장이 제출한 자료에 의하면, 분게슌주의 최대 수익 부문은 문고본으로 30%가 넘는 비중을 차지한다고 한다. 마쓰이 사장은 근년에 들어 문고를 적극적으로 대여하는 도서관이 늘어나고 있음을 언급하고 문고 판매 감소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준다"고 주장하면서, "문고 시장의 침체는 출판사에도 작가에게도 치명적이 될 수 있는 중대사"라며 공공 도서관에 대해 "부디 문고 대여를 중단해 달라"고 호소할 예정이라고 한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