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30대 남성, 인기만화 '원피스' 무단 공개 인정

인기 만화 'ONE PIECE(원피스)'의 발매 전 화상(畵像) 데이터를 인터넷 상에 무단으로 공개했다며 저작권법 위반죄로 조사를 받은 전 자영업자 우에하라 요(上原暢, 30) 피고가 15일, 구마모토(熊本) 지방재판소(지방법원, 스즈키 유=鈴木悠 재판관)의 첫 공판에서 기소 내용을 인정했다.

검찰 측은 모두진술에서, 피고는 2012년께부터 만화 잡지의 정식 발매일 전에 화상을 인터넷 상에 게재하는 '네타바레(ネタバレ, 스포일러) 사이트'를 운영해 왔다고 지적하고, 광고 수익 등으로 약 7,400만 엔(약 7억 3천만 원)을 취득했다고 말했다.

기소장에 따르면, 우에하라 피고는 작년 7월~올해 7월, 원작자의 허가 없이 원피스 등 만화 2편의 화상 데이터 등을 자신이 운영하는 사이트에 공개해 불특정 다수가 열람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저작권을 침해했다고 한다.

이 사건으로 웹디자이너 홋타이 료지(堀田井良史, 32) 피고(공판 중) 등 총 5명이 체포됐다. 우에하라 피고에게 고용돼 데이터 처리에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돗토리시(鳥取市)의 여성과 도쿄도(東京都)의 남성, 홋타이 피고와 동거했던 여성은 모두 불기소 처분됐다.

©교도통신사

To continue enjoying content, please agree to our Terms of Use for Users that includes our collection and use of your browsing data, which is incorporated into our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