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구출하지 못하나"

©Kyodo News

요코타 메구미 씨, 北에 납치된 지 15일로 40년. 양친이 기자회견. 어머니 사키에 씨 "왜 구출 못하나, 라는 마음이 가장 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