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구출하지 못하나"

요코타 메구미 씨, 北에 납치된 지 15일로 40년. 양친이 기자회견. 어머니 사키에 씨 "왜 구출 못하나, 라는 마음이 가장 커"

©교도통신사

To continue enjoying content, please agree to our Terms of Use for Users that includes our collection and use of your browsing data, which is incorporated into our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