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나미 피해 청사 내부 공개

동일본대지진 당시 쓰나미로 직원 다수 희생된 이와테현 오쓰치정의 구 청사 내부 13일, 해체공사 앞두고 언론에 공개. 천장 무너지고 잔해 산란

©교도통신사

To continue enjoying content, please agree to our Terms of Use for Users that includes our collection and use of your browsing data, which is incorporated into our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