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나미 피해 청사 내부 공개

동일본대지진 당시 쓰나미로 직원 다수 희생된 이와테현 오쓰치정의 구 청사 내부 13일, 해체공사 앞두고 언론에 공개. 천장 무너지고 잔해 산란

©교도통신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