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수상, "도전 의지 불변"

아베 수상 12일, 아키에 부인과 야마구치현 나가토시의 부친묘 성묘. "도전 의지, 조금도 변함없다". 총재선 출마 거듭 표명

©교도통신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