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보기 고장나자 거대 금화 절도

©교도통신사

베를린의 박물관서 직경 53cm 금화(약 47억 원) 훔친 남성들, 10일 첫 공판. 경보기 고장나 유유히 침입한 사실 드러나(AP 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