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어와 풍작 기원하며 냉수 세례

©교도통신사

홋카이도 기코나이정 사메가와 신사 13일, 190년 전통 '간추미소기' 행사. 청년 4명이 알몸으로 냉수 세례, 풍어와 풍작 기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