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韓 단체 관광객 최대 80% 감소

©교도통신사

오사카(大阪) 관광국은 8월26일, 오사카부 내의 한국계 여행회사 5곳에 대한 청취 조사 결과 8~9월에 한국에서 오사카를 방문하는 단체객 수가 전년 같은 시기보다 모두 20~80% 감소한다는 회답을 했다고 밝혔다. 일・한 양국의 관계 악화가 관광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관광국의 미조바타 히로시(溝畑宏) 이사장은 기자 회견에서 "오사카를 방문하는 한국인 객은 8월 이후 전년보다 매달 60~70% 줄어들지 않을까. 1년을 통해 30% 정도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라고 설명. 오사카부 내의 호텔 22곳에 대한 청취에서도, 반수가 8월의 한국인 숙박객 수에 대해 전년 같은 시기보다 50% 이상 줄었다고 회답했다고 한다.

미조바타 이사장은 "시간이 걸릴지도 모르지만, 한국과 오사카 사이에 있는 두터운 유대감은 확실히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교류사업을 굳건히 계속해 가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관광국은 오사카를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의 올해 목표 수치를 1,225만 명으로 설정. 미조바타 위원장은 중국 등의 관광객이 늘어났기 때문에 목표 달성은 가능하다는 견해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