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다 마쓰노조, '하쿠잔' 습명

©교도통신사

고단시(야담가) 간다 마쓰노조 2일, 내년 2월 신우치 승진-제6대 '간다 하쿠잔' 계승 앞두고 "고단, 더욱 확산시킬 것" 의욕